A/S CENTER
GOLF

비거리의 클래스가 다른 ‘新무기’ 등장 비거리로 “다이겼어 다이너스(DYNAS)

2021년
대부분의 골프클럽 브랜드들은 비 거리 향상 기술력이 한계점에 봉착해 있다. 이유는 대부분 브랜드들이 6-4 티타늄을 20년 가까이 헤드 페이스및 바디 소재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왜 20년 가까이 헤드 페이스 및 바디 소재는 변함이 없을까?

과거에는 일본이소재 혁신의 선두주자 였으나 USGA 와 R&A 가2000년대 초반 드라이버 헤드 페이스의 반발계수 제한을 두면서 드라이버 헤드 페이스 소재를 통한 많은개발이 중단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코오롱 골프클럽 사업부는 지속적인 헤드 소재 개발 진행을 해 왔었고그 결과, 찾아낸 방법이 기존의 티타늄 소재에 외적 가공을 통해 기존 티타늄 소재의 성능을 업그레이드시키는 방법이다.

수년 간의 테스트를통해 최적의 탄도와 최고의 비 거리가 나오는 티타늄 가공 방식을 찾아 낸 것이다. 그 가공 방식을 SHOT PEENING 이라고 부른다. 티타늄 페이스에 피닝볼이란 강구를고속으로 투사하여 페이스 표면을 두드리는 냉간 가공을 적용한 다이너스 로얄Ⅲ 드라이버가 그주인공이다.

피닝볼의 운동에너지가순간적으로 헤드 페이스 표면에 소성변형을 주면서 페이스의 밀도를 높이고 불순물을 제거하여 페이스의 탄성을 높여준다. 골프클럽에 처음 적용되는 방식으로 코오롱 골프클럽 사업부는 3년에걸쳐 여러가지 가공 방식을 시도했는데 그 중 에 SHOT PEENING 가공 방식이 비 거리 및 내구성등 여러가지 면에서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 주었고 이 가공 방식을 골프클럽에 적용 시켰다.

최고의 비 거리를 꿈꾸는 골퍼들에게 최상의 퍼포먼스를 제공할 다이너스 로얄Ⅲ는 SHOT PEENING 가공을 거쳐 반발력이 높아진 페이스에 더하여 크라운과 솔에 홈을 파서(POWER CURVE) 바디 반발력 또한 높여 주었다. 즉 헤드 페이스와바디 양쪽 모두 최대 반발력을 이끌어내어 최고의 비 거리를 제공 하도록 제작했다.

또한 제품이 갖고 있는 최대 관성 모멘트와 고탄성 샤프트가 강력한 탄도와 안정성을 확보해준다. 기존 다이너스 로얄 Ⅱ 보다 20cc 더 커진 480cc로 다이너스 로얄 Ⅲ는15% 향상된 관성모멘트를 통해 전체적인 스윙 스팟을 증가시켜 토우와 힐 부분에 맞아 좌우로 벌어지는골프볼의 방향을 똑바로 갈 수 있도록 보완해주며 미스샷으로 인해 손실되는 비 거리를 최소화 해준다.

추가로 대형 헤드 관성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PAN계 50톤 고강도 고탄성 카본 섬유 소재를 적용한 샤프트를 개발했고 그 샤프트를 다이너스 로얄 Ⅲ에 장착했다. 이 샤프트의 특징은 팁 부분의 휨 강성을 높여 오프 센터 히트에도 에너지 로스를 줄일 수 있도록 설계했다. 바이어스 층에 섬유량이 많고 탄성이 우수한 원단을 사용, 스퀘어임팩트를 실현하여 이상적인 히팅을 구사할 수 있도록 했고 스트레이트 층에는 고강도 소재를 채용해서 최적의 탄도를 제공하여 헤드 스피드가 낮은 골퍼가최고의 비 거리를 낼 수 있도록 제작했다. 한 마디로 경량 샤프트의 부드러움은 유지하면서 샤프트 탄성을업그레이드 시켜 헤드 스피드를 향상 시켜주는 샤프트를 장착 한 것이다.  

다이너스 로얄 Ⅲ 드라이버가 거리를 최대한 늘리기 위해 더 깊고 낮은 무게중심을통한 SHOT PEENING 가공으로 놀라운 속도와 정확도를 요구하는 스윙어 골퍼를 위해 설계가 되었다면, 다이너스 Ⅵ는 다이너스 로얄 Ⅲ를사용하는 골퍼보다 볼을 강하게 타격하는 히터들을 위한 드라이버로 클럽 헤드 스윙 상단에서 볼까지 공기의 저항을 적게 받아 더 빠르게 움직이고 더욱강력한 임팩트를 제공할 수 있게 설계했다. 다이너스 Ⅵ 드라이버헤드 모양은 공기 역학적으로 최적화 되어 공기저항을 최대 15%까지 줄여 클럽헤드 속도를 높여 볼 속도와비 거리를 향상 시킨다.

그리고 기존 다이너스 샤프트(Titan-Boron & C.N.T &P.G.P SHAFT)에 2곳의 킥 포인트를 추가시켜 다이너스 Ⅵ 샤프트로 업그레이드를 했다. 2곳의 킥 포인트가 임팩트시 샤프트가두 번 휘어지면서 헤드 스피드 가속을 도와준다.

또한 고반발 드라이버의 고질적 문제인 헤드의 내구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항상 해오던 내구성 테스트를 더욱 강화 했다. 100MPH의 속도의 볼을 헤드에 2,000회 이상의 충격을 주어서이상이 없으면 제품으로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21년 신제품 드라이버도 이 내구성 테스트를 모두통과함으로써 비 거리 퍼포먼스와 내구성 양쪽을 모두 만족시킨 모델이 탄생 한 것이다.

그리고 21년에는 다이너스 페어웨이 우드와 유틸리티 또한 출시 되었다. 페어웨이 우드와 유틸리티 모두 비 거리를 극대화할 수 있게 깊고 낮은 무게 중심으로 제작 되었다. 페어웨이 우드의 경우 기존 다이너스 우드보다 사이드 측면을 크게 하여 어드레스 시 안정감을 주는 헤드로 19년 다이너스 우드보다 약 10%정도 사이즈가 커진 200cc(3번 우드 기준) 헤드로 출시 되었다. 이런 높은 MOI 디자인은 속도와 안정성의 강력한 조합을 제공한다. 유틸리티는 헤드의 폭과 길이를 콤팩트하게 제작해서 다루기 쉽고 어려운 라이에서도 헤드 컨트롤을 쉽게 할 수있도록 설계했다. 이러한 설계는 페어웨이에서 안정적이고 일정한 샷을 만들어준다.

흔히들 필드를 전장, 골프클럽을 무기에 비유하고는 한다. 이번 21년 다이너스 라인 클럽은 그야말로 비거리의 클래스가 다른신무기라고 자신 있게 말 할 수 있다. 지금 바로 엘로드 클럽 대리점에서 시타를 통해 전투적인 비 거리를경험 해보자.